choi jung sik

11 Flips | 3 Magazines | 2 Following | @yorome | Keep up with choi jung sik on Flipboard, a place to see the stories, photos, and updates that matter to you. Flipboard creates a personalized magazine full of everything, from world news to life’s great moments. Download Flipboard for free and search for “choi jung sik”

삼성 칼끝 샤오미 겨눴다…혁신도 가속

삼성전자의 칼끝이 마침내 중국 샤오미를 겨냥했다. 모델 수를 줄여 원가를 절감해서라도 가격으로 치고 나온 샤오미와 정면으로 맞붙겠다는 전략을 발표했다.<p>​<p>한편으로는 폴더블 디스플레이 등 혁신을 가속화해 애플과의 전선도 유지하기로 했다.<p>​<p>삼성전자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기업설명회(IR)를 갖고 회사 현황과 향후 사업 방향 등에 대해 설명했다. "기본으로 돌아가자(Back to Basics)"는 게 캐치프레이즈인데, '마구 벌리기'보다 적에 대한 '정밀 타격'을 위해 제품 라인업을 손질하는 게 골자다.<p>​<p>특히 모델 수를 …

세상의 끝까지 21일, Seeking a Friend for the End of the World, 2012

이글루스 블로그 정보<p>Flims<p>세상의 끝까지 21일, Seeking a Friend for the End of the World, 2012<p>레비<p>앱으로 보기<p>본문 폰트 사이즈 조절<p>글자크기 작게글자크기 크게<p>이글루스 블로그 컨텐츠<p>영화가 시작됨과 동시에, 우리가 세상이라 부르는 …

'non'만 남은 아이폰5C "디테일이 아쉬워"

애플이 출시한 아이폰5C 케이스가 출시 이후 각종 패러디에 시달리며 도마에 오르고 있는 가운데, 이 케이스가 디테일을 놓친 '애플 답지 못한' 모습을 보인 부분이 지적됐다. 'iPhone'은 온데간데 없고 'non'만 남았다.<p>​<p>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과 12일에 걸쳐 사진 공유 서비스인 '드리블'에 애플의 아이폰5C 발표 직후부터 이를 패러디한 이미지들이 공개됐다. 특히 케이스에 대한 패러디가 여럿 눈에 띄는데, 그 중에서도 구멍의 위치에 따라 아이폰 브랜드가 가려져 정체불명의 글자만 나타나는 현상이 …

아이폰4 있으면 아이폰5C '공짜' | 국제 | 뉴스 | 한경닷컴

CNN머니 '보상판매 이용' 소개…중고 아이폰5 최대 280弗 받아<p>새로 출시된 저가형 아이폰5C(사진)의 가격이 예상보다 비싸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기존 아이폰 소유자들이 아이폰5C를 공짜로 살 수 있는 방법이 소개됐다. 바로 보상 판매를 이용하는 것이다.<p>CNN머니는 14일(현지시간) 애플이 지난달 30일부터 미국 애플스토어에서 진행하고 있는 보상 판매를 이용하면 아이폰5C를 공짜로 살 수 있다고 보도했다. 예를 들어 상태가 좋은 아이폰5 32GB는 최대 280달러짜리 상품권과 교환할 수 있으며 신제품을 살 때 사용할 수 …

중국서 아이폰5C 고전 예상…"저가형 치고 너무 비싸"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애플이 중국시장을 겨냥해 저가형 아이폰5C를 내놨지만 비싼가격 때문에 중국인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는 역부족일 것으로 보인다.<p>11~15일 시나닷컴(Sina.com)이 진행한 '애플 신제품에 대한 설문조사'에서 중국인 총 24만8701명이 응답한 결과, 프리미엄형인 아이폰5S와 저가형 아이폰5C 중 무엇을 선택하겠냐는 질문에 응답자는 3.7%인 9200명만이 아이폰5C라고 답했다.<p>오히려 아이폰5S를 사겠다고 말하는 응답자는 36.8%인 9만1595명으로 아이폰5C 구매 의향을 밝힌 응답자보다 10배나 많았다. …

함께 만드는 기쁨 SBS

website<p>ko_KR<p>SBS<p>http://www.sbs.co.kr

토레스 "좋았던 시절의 나로 돌아왔어"

[골닷컴] 정재훈 기자 = 5,000만 파운드의 사나이 페르난도 토레스가 그동안의 아픔을 잊고 드디어 자신감을 찾았다.<p>토레스는 지난 2011년 1월 프리미어리그 역대 최고 이적료인 5,000만 파운드를 기록하며 첼시 유니폼을 입었다. 첼시 팬들의 큰 기대를 받았지만 첼시 생활은 토레스에게 악몽과도 같았다. 리버풀의 붉은 유니폼을 입었을 때는 세계 최고 공격수였지만, 첼시 푸른 유니폼을 입고 난 뒤 유난히 작아졌다.<p>부진은 더 큰 부진을 낳았고, 부담은 더 큰 부담이 됐다. 암흑의 시기의 끝이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토레스는 지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