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oin Kim

27 Flips | 5 Magazines | 3 Likes | 3 Following | 3 Followers | @sooinkim357 | Keep up with Sooin Kim on Flipboard, a place to see the stories, photos, and updates that matter to you. Flipboard creates a personalized magazine full of everything, from world news to life’s great moments. Download Flipboard for free and search for “Sooin Kim”

김준경의 경고, 외국기업 CEO특강서 “한은, 금리 내려야”

“한국은행에 미안하지만 한마디 하겠다. 현재는 수요가 너무 부진해 선제적인 통화정책이 필요한 때다.”<p>국책연구원 수장이 한은에 적극적인 정책 운용을 주문했다. 최근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9개월 만에 최저치인 1.0%로 떨어지고 내년에도 이 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는 등 디플레이션에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이다.<p>3일 매일경제와 한국외국기업협회가 공동 주최한 CEO 특강에서 김준경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은 “0%대 물가상승률이 현실화되고 있다”며 “한은은 금리를 내리고 금융당국은 철저하게 가계부채를 관리해 이에 따른 부작용을 …

기초연금법 시행령 28일까지 입법예고 - 파이낸셜뉴스

오는 7월 25일부터 만 65세 이상 노인에게 지급하는 기초연금은 일하는 노인에 대한 혜택이 강화된다. 또 고급승용차를 보유하거나 자녀 명의의 고가주택에 거주하는 노인들에 대한 기초연금 수급 기준도 강화된다.<p>보건복지부는 오는 28일까지 이 같은 내용의 '기초연금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과 '기초연금법 고시안'을 입법예고한다고 7일 밝혔다. 복지부의 이번 입법예고는 소득하위 70%인 65세 이상 노인에게 매월 10만원에서 20만원까지 기초연금을 차등지급하는 내용의 기초연금 법안이 지난 2일 국회를 통과한 데 따른 …

‘취업난에 등록금 빚까지’.. 우울한 대한민국 젊은이들 - 파이낸셜뉴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취업난 등으로 10~20대 젊은 층의 신용등급이 급격히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p>7일 한국은행이 최근 내놓은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10대의 신용등급은 지난 2008년 1·4분기 3.96등급에서 작년 1·4분기 5.44등급까지 떨어졌다.<p>2008년 1·4분기 20대는 5.14등급에서 작년 2·4분기 5.62등급으로 평균 0.48등급 악화돼 전 연령대 중 가장 등급이 나빴다. 이 기간에 30대(4.51→4.68등급)도 평균 0.17등급 악화됐다. 이에 비해 40대(4.54→4.52등급)의 신용등급은 시기별로 …

고령화에 상속·증여가 늘어난다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상속·증여가 빠르게 늘고있다.<p>은행, 보험사 등 금융권도 서비스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상속·증여에 대한 상담 서비스를 확대하는 추세다.<p>2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발생주의 기준 상속·증여세는 2009년 2조7천억원에서 2010년 4조원, 2011년 4조3천억원, 2012년 5조원, 2013년 5조3천억원 등으로 빠르게 늘고 있다.<p>2011∼2012년은 정부가 발생주의에 맞춰 별도 집계한 수치에 기초한 것이고, 나머지는 국민계정 통계를 내는 과정에서 한은이 현금주의 세수를 발생주의로 전환해 산출한 수치다.<p>현금주의는 …

곳간 넘치는 대기업.. 배당은 ‘뒷전’ - 파이낸셜뉴스

국내 주요 20개 상장사들의 평균 유보율이 3000%에 육박하는 등 현금이 쌓이고 있지만 배당에는 인색해 투자자들의 눈총을 사고 있다.<p>유보율은 영업 활동에서 생긴 이익인 이익잉여금과 특수 거래에서 생긴 이익인 자본잉여금을 합한 금액을 납입 자본금으로 나눈 비율이다. 시장 불확실성이 클 때 재무건전성 지표로 활용된다. 전문가들은 기업들의 낮은 배당이 장기투자 문화를 저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p>1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주요 10대 기업 집단(금융계열사 제외) 소속 상장사 중 상위 20개사의 최근 3개년 동안 유보율이 …

[fn사설] 공무원·군인연금개혁 이래도 미룰건가 - 파이낸셜뉴스

연금은 은퇴생활자의 내일을 지켜줄 '밥'이다. 거액 자산가 등 극소수 부유층을 제외하면 대다수 국민에게 연금 문제만큼 민감한 사안도 거의 없다. 따라서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듯 연금도 그래야 한다. 신분, 직업의 차별 없이 낸 돈에 따라 돌려 받을 연금 액수가 동등해야 된다는 얘기다.<p>이런 측면에서 본다면 우리나라의 공무원·군인연금은 잘못된 제도의 하나로 꼽기에 손색이 없다. 일반 국민에 비해 덜 내고 더 받도록 짜여진 불공평의 문제가 특히 그렇다. 100만 공무원들이야 반길 리 없겠지만 이들 연금을 하루빨리 수술하지 않으면 안 …

No.1 재테크포탈 MONETA

연일 매스컴은 기초연금과 관련된 이야기로 떠들석하다.그렇지 않아도 국민연금자체만으로도 재정고갈로 인한 압박을 받는 상황에서 기초연금이 나왔고 애초 국민연금과 연계하지 않는다던 기초연금은 다시 이야기를 바꿔 국민연금과 연계하여 지급된다고 한다.<p>쉽게 결론지어 말하자면 …

No.1 재테크포탈 MONETA

제 고객중 한분은 현재 60대로 한달에 국민연금을 월 60만원씩 지급받고 있으며 주택연금으로 월 80만원씩 받고 있고 즉시연금으로 월 90만원을 받으며 사는 분이 계시다. 노후에 대해 고민을 가진 분이셨고 제작년에 저를 만나 당시 보유중인 현금자산중 자녀결혼자금으로 …

No.1 재테크포탈 MONETA

최근 한 조사기관에 따르면 은퇴를 눈앞에 둔 대부분의 베이비부머세대는 여유있는 노후생활을 위해서 현재 살던곳을 떠나 이주할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은퇴후 이주하고자하는 이유로 전체응답자의 70%가 당장의 생활에 필요한 자금마련과 보다 여유있는 생활을 …

재형저축 가입자 1만3000명 '비과세 박탈' | | 뉴스 | 한경닷컴

국세청, 소득요건 부적격자 적발…은행에 통보<br>"금융당국 확인 소홀…고객에 책임 전가" 반발<p>정부가 비과세 혜택을 앞세워 야심차게 출시한 재형저축 가입자 1만3000여명에 대해 소득 요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뒤늦게 비과세 혜택을 없애기로 했다.<p>금융당국이 재형저축 출시에 급급해 가입자들의 소득 요건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행정 절차상의 실수로 애꿎은 재형저축 가입자들만 피해를 보게 됐다.<p>16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세청은 최근 재형저축을 판매한 은행 등 금융회사들에 소득 요건에 맞지 않는 사람 1만3000명의 명단을 통보했다. 이에 …

朴정부 1년 빛바랜 재형저축…6개월째 해지 더 많아

한달새 2만790계좌 또 줄어<br>4% 금리 7년 유지…투자 매력 떨어져<p>[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박근혜 정부가 야심차게 부활시킨 재형저축이 1년만에 빛이 바랬다. 최근 6개월연속 해지 수가 가입 수보다 많아지면서 '서민 전용 저축상품'이라는 취지가 무색해지고 있다. 투자기간이 지나치게 긴 데다 체감금리도 낮아 저축상품으로서 가치가 떨어진다는 평가 때문이다.<p>21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지난 1월말 국내 17개 은행의 재형저축 누적 계좌수는 167만7001개로 전달의 169만7791개보다 2만790계좌가 줄어들었다. 누적 계좌수가 …

600만원 투자하면 40만원 환급…'소장펀드' 3월 출시(종합)

연간 총급여 5000만원 미만 근로자 대상 소득공제 혜택 펀드 출시<p>'조세특례 제한법 개정안' 1일 새벽 통과…소득공제혜택펀드 출시 가능<br>5년 이상 가입하면 연 240만원까지 소득공제 혜택<p>[아시아경제 정재우 기자] 연간 총급여가 5000만원 이하인 근로자를 위한 소득공제 장기펀드, 이른바 '소장펀드'가 이르면 3월 출시된다. 소장펀드 가입자들은 5년 이상 투자하면 연 240만원까지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연간 600만원을 투자하면 연말정산 때 40만원가량을 환급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p>투자 성과에 따라 수익률이 달라지는 …

연 39만원 절세 ‘소장펀드’ 펀드붐 이끌까 - 파이낸셜뉴스

금융투자업계가 '소득공제 장기펀드(이하 소장펀드)' 상품 출시를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p>금융투자협회는 7일 원활한 상품출시와 투자자보호를 위해 자산운용사 대표 10명, 본회, 감독당국(옵서버), 법률전문가로 구성된 '소장펀드 출시 준비단'을 출범시켰다. 위원장은 정찬형 한국투신운용 대표가 맡았다.<p>금융투자업계는 새 소장펀드 도입을 위한 조세특례제한법(이하 조특법) 시행령이 나오는 대로 1·4분기 중 관련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하지만 소장펀드가 가입제한 등 문턱이 높아 침체된 펀드시장의 단비가 될지, '반쪽혜택'으로 위축된 …

[소장펀드 첫날①]소장펀드, 어떻게…수익률 좋은 펀드는? | 증권 | 증권 | 한경닷컴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소득공제 장기펀드(소장펀드)'가 17일부터 판매를 시작했다. 한번 가입하면 5년 이상 펀드를 유지해야 하므로 펀드 선택이 중요하다.<p>소장펀드에 가입하기 위해서는 은행이나 증권사 등의 판매사 영업지점을 직접 방문해야 한다. 펀드에 따라 판매하는 판매사가 다르기 때문에 먼저 판매사를 알아보는 것이 좋다.<p>소장펀드는 연 소득 5000만원 이하의 근로소득자만 가입이 가능하기 때문에 세무서나 국세청 홈택스 사이트에서 발급하는 '소득확인증명서'를 가져가야 한다. 매년 6월30일 이전에는 회사가 발급하는 직전 과세기간의 …

“집값 내렸으니 이자 더 내”.. 하우스푸어 ‘눈물’ - 파이낸셜뉴스

#. 주택담보대출 만기 연장을 위해 A은행을 찾은 김미숙씨(가명). 돌연 해당 아파트 시세가 많이 떨어졌기 때문에 만기 연장보다는 신용대출로 전환해야 한다는 은행 직원의 말을 듣고 크게 놀랐다. 은행 직원은 현재 금리의 두배 가까이 올리겠으니, 원치 않으면 일시 상환할 것을 요구했다. 김씨는 "그간 많은 돈은 아니었지만 꾸준히 상환금을 납입해 왔고, 수십만원에 달하는 이자 역시 매달 꼬박꼬박 냈다"며 "대출 연장은커녕 갑자기 집값이 떨어졌다고 해서 이자를 과도하게 책정하는 것은 빚을 어떻게 갚으라는 말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

'2030 재테크 필수품' 소장펀드, 출시 초반 분위기는 - 머니투데이 뉴스

'절세'가 재테크 키워드로 떠오르면서 연말 소득공제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유일한 펀드인 소득공제 장기펀드(소장펀드)가 출시 초반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p>소장펀드는 연봉 5000만원 이하인 근로자가 매달 최고 50만원씩 연 600만원을 5년이상 납입하면 납입액의 40%, 연 240만원까지 소득 공제 혜택을 주는 상품이다. 30개 자산운용사의 44개 상품으로 출시됐다.<p>20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첫 판매를 시작한 소장펀드는 19일까지 3일간 총 49억7300만원, 3만8785계좌가 판매됐다.<p>펀드 판매액의 절대적인 …

연봉 7000만원 직장인 세금 늘어난다 - 파이낸셜뉴스

소득공제를 세액공제로 바꾸고 소득세 최고구간(38%)을 낮춘 세법개정안이 이달부터 본격 적용됨에 따라 직장인들의 월급봉투도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p>특히 연봉이 7000만원, 월급으로 583만원을 넘는 직장인들은 매달 내는 세금이 늘어나게 된다.<p>19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바뀐 세법개정안이 지난달 21일부터 발효된 가운데 기업들이 간이세액표를 전산상으로 반영하는 데 1~2주 시간이 걸리면서 실제로는 이달 말 예정된 월급부터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일반 직장의 경우 통상적으로 매달 21일과 25일에 월급날이 집중돼 …

결혼 늦어져 생기는 걱정, 男 ‘성기능’-女 ‘출산’ - 파이낸셜뉴스

결혼이 늦어지면서 미혼 남성들은 성기능 감퇴가 걱정되고, 여성들은 자녀 출산에 문제가 생기지 않을까 염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p>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결혼정보업체 온리-유와 공동으로 미혼남녀 532명을 대상으로 '결혼이 늦어지면서 생기는 가장 큰 걱정거리'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남성 응답자의 32.7%가 '성기능이 감퇴될까봐 (걱정된다)'를, 여성의 35.7%가 '자녀출산 상 문제 있을까봐'라고 답해 가장 많았다.<p>남성들은 성기능 감퇴에 이어 '자녀출산 상 문제 있을 까봐'(27.8%), '세상 물정 너무 밝아 맞는 상대 못 …

장기손보료 최대 12% 인하될 듯 - 파이낸셜뉴스

금융감독원이 손해보험사들에 장기손해보험료 인하폭을 확대하도록 요청하면서 대형 손보사들의 장기손보료 인하폭이 최대 12%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이는 손보사들의 예정이율 때문이다.<p>손보사들이 금감원에 예정이율을 인하하겠다는 의견을 전달했지만 금감원은 보험료 인하폭을 더 늘려야 한다며 예정이율 조정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전달했다. 예정이율은 보험료를 보험금 지급 때까지 운용해서 얻을 수 있는 예상수익률을 의미하는데 예정이율이 높아지면 보험료가 인하되고 예정이율이 낮아지면 보험료가 인상된다.<p>따라서 삼성화재 등 대형 손보사들은 장기손보료의 …

소규모 임대소득자 과세 방침에 ‘주택시장 냉각’ - 파이낸셜뉴스

정부의 소규모 임대소득자에 대한 소득세 과세 방안이 발표되면서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과 전셋값 상승률이 지난주 대비 크게 둔화되는 등 주택시장이 빠르게 냉각되고 있다.<p>한국감정원은 지난 17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이 전주 대비 0.07% 상승했다고 20일 밝혔다.<p>수도권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06% 올라 전주(0.14%) 대비 절반 수준 이하로 떨어졌다. 서울은 0.04%로 더욱 낮았으며 경기도 0.06%를 기록했다. 수도권 매매가격 상승률이 이처럼 하락한 것은 소규모 임대소득자에 대한 …

“요양병원, 의료비 상승 주범 아니다” - 파이낸셜뉴스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정부가 요양병원의 순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p>대한노인요양병원협회 윤해영 회장(효성요양병원 원장)은 17일 '우리나라 요양병원의 순기능과 발전방향 모색 세미나'를 통해 "우리나라 요양병원 정책은 일본 등 선진국의 실패한 정책들을 무분별하게 도입해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며 "요양병원이 노인의료를 담당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순기능을 강화하고 지원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p>■요양병원, 고령화 사회에 필요<p>우리나라는 노인인구가 11%를 넘어서며 빠르게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고 있다. 특히 독거노인의 …

가계지갑 ‘닫고’ 기업투자 ‘줄고’ 韓경제 노후화 - 파이낸셜뉴스

미래에 대한 불안감과 불신이 깊어져 가계는 지갑을 닫고 기업은 투자를 크게 줄였다. 정부는 빚을 얻어 생긴 여유자금으로 주식이나 국외 투자를 늘렸고, 금융기관들은 국내 기업 대출은 줄이는 대신 가계대출을 늘리는 등 안전 위주로 자금을 운용했다.<p>경제주체들의 이런 소극적이고 보수적인 자금운용은 한국경제를 노후화 시킬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p>1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3년 중 자금순환표(잠정)'를 보면 비영리단체를 포함한 국내 가계부문 전체의 지난해 '자금잉여(여유자금)'는 87조원으로 집계됐다.<p>이는 2012년 …

80대 진료비 月 37만원.. 20대의 11배 - 파이낸셜뉴스

지난해 건강보험 1인당 연간 진료비가 처음으로 100만원을 넘어섰다.<p>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13 건강보험주요통계'를 분석한 결과 건강보험 적용인구 1인당 연간진료비는 2006년 60만원에서 2013년 102만원이었다고 18일 밝혔다.<p>특히 80세 이상의 월평균 진료비가 37만5077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는 전체 1인당 월평균 진료비 8만5214원의 4.4배에 달한다. 또 고령화의 진행으로 80대 이상 진료비는 전년 대비 16.3%로 증가세가 가팔랐다.<p>65세 이상 월평균 진료비는 26만2159원이었다. 반면 10대 월평균 진료비는 …

Missing something? These are buildings you can see straight through

Updated 12th February 2018

Best Spring Trips 2014

Vibrant spring blooms in the northern hemisphere and dazzling autumn displays in the southern make this the perfect season to get outside and walk, hike, or take a scenic drive. Use our editors' list of 10 best spring trip destinations as the launching pad for an active—and colorful—spring getaway. …

Travel Photography

Gravity

외국인이 사는 低PBR종목은? - 파이낸셜뉴스

기업이익에 대한 불확실성이 짙어지면서 시장의 관심이 낮은 주가순자산비율(PBR)을 기록 중인 종목에 쏠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연초 이후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의 실적 추정치가 하향되면서 이 같은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주가가 장부상순자산가치(청산가치)에도 못 미치는 PBR 1배 미만의 종목 가운데 자기자본이익률(ROE)이 높은 종목에 주목하라고 조언했다.<p>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2011년 이후 국내 증시는 1950선을 기준으로 100포인트 내외의 좁은 박스권에서의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 숫자로 풀어보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