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10 Flips | 2 Magazines | 1 Follower | @marananta | Can be found by knowing

제주 산업재해 8년새 50% 늘어 : 노동 : 사회 : 뉴스 : 한겨레

2006년 800명서 지난해 1200명<br>도내 건설 활황으로 건설업 최다<p>제주도의 건설 경기가 활성화하자 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의 산업재해(산재)가 최근 8년 새 50% 안팎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p>고용노동부가 23일 낸 자료를 보면, 2006년 제주특별자치도법이 시행될 때 제주의 연간 산업재해자는 800명가량이었으나 지난해에는 1200명으로, 8년 새 50% 증가했다. 이 가운데 8명은 산재로 숨졌다. 특히 산재를 당한 노동자의 42.2%(506명)는 건설업에서 일하다 다치거나 사망(3명)한 것으로 밝혀졌다.<p>이는 제주도의 건설 경기가 …

현대자동차 산업재해 ‘불명예 질주’ - 경향신문

<b>ㆍ최근 5년 동안 울산공장이 1위… 그 뒤로 기아차 화성공장, 현대중공업 순</b><p>산업재해가 가장 많이 일어나는 대기업 사업장은 현대가(家) 계열사인 것으로 드러났다. 고용노동부가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의 홍영표 의원(새정치민주연합)에게 제출한 ‘1000인 이상 사업장 산업재해 현황’에서 최근 5년 동안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이 산업재해자 수에서 불명예 1위를 ‘꾸준히’ 차지했다. 불명예 2위 자리는 같은 현대자동차그룹 소속인 기아자동차 화성공장이 차지했다. 3위는 최근 산업재해로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한 현대중공업이었다. 비록 이들 기업이 …

최경환 "300인 사업장 2016년 퇴직연금 도입 의무화"(종합)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오는 2016년 300인 이상 기업부터 단계적으로 기업의 퇴직연금 도입을 의무화하겠다고 밝혔다.<p>최 부총리는 이날 정부 세종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정부는 퇴직연금 활성화를 위해 먼저 2016년 이상 300인 이상 기업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모든 기업의 퇴직연금 도입을 의무화하겠다"고 말했다.<p>또 "퇴직연금 자산운용에 대한 과도한 규제를 완화해 안정성과 수익성을 합리적으로 조화시키고, 30인 이하 사업장 대상의 중소기업 퇴직연금기금제도와 대규모 단일기업 대상의 …

퇴직연금 의무화…증시에 장밋빛

주식 비중 확대로 10조원 유입 전망…배당주 관심<p>[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퇴직연금 제도개선으로 주식투자 비중이 확대되면 단기적으로 10조원 가까운 자금이 유입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증시에 훈풍이 불고 있다. 안정적·장기적 운용이 중요한 퇴직연금 특성상 배당주가 수혜를 입을 것이란 분석이다.<p>27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0.36% 오른 2075.45에 출발했다. 외국인과 개인이 동반 '사자'에 나서면서 지수 상승을 이끌고 있다. 대부분의 업종이 오르는 가운데 증권, 금융업, 은행, 보험 종목 등이 상승하고 있다.<p>이날 퇴직연금 …

최경환 "2022년까지 모든 기업 퇴직연금 도입 의무화"(종합)

27일 최 부총리 경제관계장관회의 주재…사적연금 활성화 방안 발표<p>[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면서 "2016년 300인 이상 기업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모든 기업의 퇴직연금 도입을 의무화하겠다"고 말했다.<p>최 부총리는 "이를 통해 근로자들이 퇴직금에 비해 우월한 퇴직연금의 혜택을 누리도록 하면서 기업의 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보완장치도 함께 강구하겠다"고 말했다.<p>또 "퇴직연금 자산운용에 대한 과도한 규제를 완화해 안정성과 …

모든 기업 8년내 퇴직연금 의무화 -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모든 사업장을 대상으로 퇴직연금제도 도입을 의무화하기로 했다.<p>이는 현재 운영되고 있는 공적연금인 국민연금이 짧은 가입기간과 낮은 소득대체율로 노후소득 보장이 충분치 않다는 점을 고려해 마련한 것이다. 따라서 정부는 경직적 퇴직연금 관련 자산운용 규제를 대폭 완화해 퇴직연금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p>27일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29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사적연금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p>대책에 따르면 오는 2016년 300인 이상 …

[사설]퇴직연금 안전ㆍ수익성 조화가 관건

정부가 어제 퇴직연금 활성화 대책을 내놨다. 핵심은 가입대상을 늘리고 수익률을 높이는 것이다. 이를 위해 2016년 300인 이상 사업장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모든 기업의 퇴직연금 가입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위험자산 투자한도를 40%에서 70%로 올리고 기금형 제도를 새로 도입하는 등 자산운용 규제도 완화한다. 대신 판매에서 운용, 수익률 공시까지 단계별 소비자 보호를 강화할 방침이다.<p>정책 방향은 옳다고 본다. 2011년 기준 우리나라 노인빈곤율은 48.5%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 11.6%의 4배가 넘는다. …

[기업 퇴직연금 의무화] 70만명 '퇴직금 사각지대' 벗어나…편의점·식당 사업주는 '울상' | 사회 | 뉴스 | 한경닷컴

1년 미만 근로자에도 퇴직금 지급<p>2022년부터 모든 기업 퇴직연금 의무화<br>근로자도 운용에 참여하는 '기금형' 도입<p>< 경제관계장관회의 >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 두 번째)이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사적연금 활성화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p>정부가 근속 기간 1년 미만의 근로자도 퇴직금을 받을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면서 2016년부터 기업(사업주)은 최대 1조원 가량의 퇴직금을 추가로 지급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아르바이트 직원을 고용하는 편의점 식당 등 영세사업장이 적잖은 부담을 …

피같은 돈 퇴직연금, 놔둘까 굴릴까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정부가 27일 발표한 사적연금 활성화대책에 따라 그간 일시금으로 수령하던 퇴직금 문화에도 상당한 변화가 불가피해졌다.<p>◆사오정 오륙도에 퇴직금은 생명줄=임금근로자에게 퇴직금은 한 마디로 피와 땀이 어린 자금으로 단순한 돈 이상의 의미다. 50대 중반에 다니던 직장을 그만둘 경우 이 때는 근로자로서는 임금이 가장 높은 수준이지만 반대로 자녀교육비나 대학등록금, 주택대출상환 등 지출도 가장 최고에 이르는 시기다. 퇴직금은 중년가장에게는 생명줄과도 같지만 정작 이것저것 쓰다보면 노후에 쓸 돈은 남지 않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