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lphimuz

8 Flips | 1 Magazine | 2 Likes | 2 Following | @kulphimuz | Keep up with kulphimuz on Flipboard, a place to see the stories, photos, and updates that matter to you. Flipboard creates a personalized magazine full of everything, from world news to life’s great moments. Download Flipboard for free and search for “kulphimuz”

다이어트 웹툰, 음식물이 소화되는 과정과 시간은?

안녕하세요. 시청역 헬스장, 피트니스월드의 트레이너 강입니다.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는 날씨 좋은 오전입니다. 금일은 웹툰으로 배워보는 다이어트 상식을 소개합니다. 소개할 내용은 음식을 먹었을 때 소화되는 과정에 대해 알아볼건데요~다이어트에 실패하는 분들 중 많은 …

애플, 안드로이드 겨냥한 '전향' 앱 공개 "iOS로 쉽게 이전"

CIO Korea<p><b>안드로이드 최신 버전 마시멜로우에는 iOS에서 차용한 것으로 보이는 기능이 몇몇 담겨 있다. 그래서일까? 애플이 안드로이드 사용자에게 좀더 강력한(?) 제안을 해왔다.</b><p>16일 애플은 iOS 9을 발표한 이후, 'iOS로 이동'(Move to iOS) …

저작권 걱정 없는 이미지를 찾는 12가지 방법

R에서 파이썬까지…데이터과학 학습 사이트 8곳

* 2018년이면 미국에서는 19만명의 데이터과학자가 부족해질 것이다. 그리고 빅데이터 속에서 인사이트를 발견할 수 있는 매니저와 분석가도 150만명이나 필요해질 것이다. – 맥킨지, 2013* 데이터 과학자는 21세기의 가장 섹시한 직업 – 하버드비즈니스리뷰<p>데이터과학자, 데이터 엔지니어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는 뉴스가 갈수록 많이 나온다. ‘나도 데이터과학을 공부해볼까?’ 고민하지만 정작 어디서부터 공부를 시작해야할지 감이 잡히질 않는다.<p>데이터과학자는 어떤 일을 하는 사람일까?<p>데이터과학자는 데이터에서 의미를 뽑아내고 해석하는 …

[리뷰] 업무용 노트북으로 딱! 에이서 아스파이어 E5-573G

이문규 2015-06-03<p>[IT동아 이문규 기자] 전세계 노트북 판매량이 데스크탑을 넘어섰음에도, 가정이든 회사든 데스크탑을 고수하려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요약된다.<p>첫째, 성능이다. 예전에는 데스크탑과 노트북의 성능 차이가 확연했다. 때문에 성능 집약적 작업을 처리하는 데는 아무래도 노트북보다 데스크탑이 유리했다(물론 지금도 그렇긴 하지만). 특히 게임 분야나 미디어(영상, 사진 등) 편집 분야가 데스크탑을 선호한다.<p>둘째, 가격이다. 전통적으로 노트북 가격은 유사 사양의 데스크탑보다 비쌀 수 밖에 없다(IT제품은 작아질수록 …

[기고] 크라우드 펀딩은 누구를 위한 것인가? - 'Startup's Story Platform’

최근 많은 유명인사들이 크라우드펀딩을 이용하고 있다. 하지만 그들은 정말 크라우드펀딩이 필요한 사람들일까? 크라우드펀딩의 의미가 과연 단지 돈을 후원받고, 하는 일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일 뿐일까? 크라우드펀딩이 다양한 분야로 뻗어 나가고 있는 지금 이 시점에서 건전한 크라우드펀딩 생태계를 위해선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할지 생각해보자<p><b>유명인들의크라우드펀딩</b><p><i><자료: 크라우드산업연구소></i><p>스타트업 제품양산을 위한 자금조달부터 소외계층을 위한 후원, 또 개인적인 모금까지. 크라우드펀딩의 활용범위가 확대됨은 물론, 남녀노소 누구나 시작할 수 있는 …

[위풍당당 회사생활 토막상식] 제 2화 ‘입사는 했는데 근로계약서는 아직 작성하지 않았어요

Q. 안녕하세요. 중견건설업체인 ‘무지편한세상’에 입사한 허달근 입니다. 입사할 때 회사에서 공고를 낸 인터넷상의 대략적인 근로조건만 보고 입사를 하였습니다. 하지만 입사한 지 한달이 지나도록 근로계약서를 받지 못했습니다. 근로계약서 체결을 하지 않아도 …

아이폰 저장공간 넓혀볼까…샌디스크 ’아이익스팬드’

16GB짜리 ‘아이폰’을 쓰는 이들은 안다. 부족한 저장공간이 얼마나 사람을 귀찮게 하는지. 오랜만에 만난 친구와 ‘셀카’를 찍으려고 아이폰을 꺼내 들었는데, 용량이 부족해 더이상 사진을 찍을 수 없다는 메시지가 나오면 “다음 기회엔 꼭 64GB를 사고 말리라”라며 몇 번이나 이를 간다. 헌데, 아이폰을 바꾸기 전에는 별수 없다. 버티는 수밖에. 더이상 볼 일이 없는 오래된 사진 몇 장을 지우고, 그 자리에 새 사진을 채워 넣을 뿐이다. 빈약한 저장공간 확보 분투기가 따로 없다.<p>다음 기회에 좀 더 많은 용량을 쓸 수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