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island

326 Flips | 7 Magazines | 14 Likes | 4 Following | @kanggyeongwan | I was born in a fantastic island in south korea, loveisland I have been working in Kosep Management information Team

전기차 강자 ‘테슬라’ 한국 상륙…‘파장’ 예고

“2020년, 애플표 전기자동차 나온다”

애플이 이르면 오는 2020년, 전기자동차를 생산할 계획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이 이름을 밝히지 않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미국 현지시각으로 2월19일 전했다. 보통 자동차 업체가 새 자동차를 개발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5~7년 정도다. 애플은 이보다 더 빠른 시간 안에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새로운 전기자동차를 만들 것이라는 설명이다.<p>이 같은 계획으로 애플은 앞으로 대표적인 전기차업체인 미국 테슬라, 가장 큰 자동차 제조업체 제너럴모터스(GM)와 경쟁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와 GM은 한 번 충전으로 320km …

100배 충전빠른 이차전지 나온다…전기자동차 시장 영향주나 : 뉴스 : 동아닷컴

국내연구진이 2차전지의 충전속도를 월등히 높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기존 배터리에 비해 충, 방전 속도가 최대 100배 이상 빠를 것으로 보여 전기자동차 등 고용량 배터리가 필요한 분야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p>안도천 포항가속기연구소 책임연구원 팀은 …

[15/12/13 뉴스투데이] 파리 기후협약 체결, 기온 상승폭 '2도' 제한

미국 9년만에 첫 금리 인상 임박… 세계경제 '초긴장' 상태

미국이 2006년 12월 16일 이후 9년 만에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된다.<p>이는 2008년 금융위기로 그해 12월 이후 시작된 지난 7년간의 제로금리 시대가 막을 내리고 통화정책이 긴축으로 돌아섰다는 것을 뜻한다.<p>또 미국의 금리인상은 세계경제 뿐 …

KDI의 경고…5년뒤 고령화 충격 온다

한국 경제의 `고령화 충격`이 5년 뒤부터 본격화할 것이라는 국책연구기관의 분석이 나왔다. 아무 준비 없이 고령화를 맞는다면 현재 3%대 초반인 경제성장률이 2030년대에는 절반 수준으로 추락한다는 것이다.<p>고령화에 따른 취업자 감소, 피부양인구 비율 상승 등이 저성장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충격이 불과 몇 년 내 현실화될 수 있다는 경고음이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는 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p>한국개발연구원(KDI)은 고령화와 경제 성숙에 따라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5년 뒤에는 2% 중반으로 떨어지고 2030년대에는 …

"탄소감축 국민지지율 한국이 89%로 세계 최고"

<b>퓨리서치센터 보고서…최다배출국 美中은 기후변화 우려수준 '최저'</b><p>(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국제협약으로 탄소 배출량을 감축해야 한다는 견해에 한국인들이 가장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p>5일(현지시간) 미국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발표한 …

"온실가스 포집·저장 산업, 2020년 20조원으로 성장"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산학연 전문가들과 함께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 기술의 산업화를 위한 교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p>CCS 기술은 발전소 등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모아서 압축시킨 뒤 땅속 깊은 곳에 저장하거나 유용한 물질로 전환화는 것을 말한다. 이는 화석연료 중심의 에너지공급 체계를 지니고 있는 우리나라의 경우 '온실가스 없는 화력발전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p>이와 관련해 산업부는 그 동안 10MW급(연간 7만톤 이산화탄소 포집 가능) 포집플랜트 2기를 건설해 실증했고 국내 연안 해저지중에 소규모 주입 저장을 준비하는 …

온실가스 감축 발등의 불...발전업계 석탄가스발전에 눈독

온실 가스를 내뿜고 있는 공장의 모습(뉴스1 자료사진)<p>정부가 세계 최고 수준의 온실가스 규제를 발표해 발전업계가 깊은 고민에 빠진 가운데 '석탄가스화 사업'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p>일각에선 석탄가스화 사업이 비용이 많이 들어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되지만 마땅한 대안이 없어 석탄가스화 사업을 추진할 수 밖에 없다는 게 업계의 입장이다.<p>29일 발전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6월 2030년 온실가스 배출전망치(BAU)보다 37%의 온실가스를 줄이겠다는 내용을 확정했다. 37% 중 25.7%는 국내에서 줄이고 나머지 11.3%는 …

韓,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37% 감축한다

구체적 로드맵 마련…목표 달성할 수 있을까<p>[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정부가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37% 줄이는 전략 마련에 나섰다.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목적이 강하다.<p>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37% 감축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탄소자원화 전략'을 올해 중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4일 발표했다. 미래부는 지난 9월 산·학·연 전문가(19명)로 구성된 기후변화대응 '탄소자원화 전략'자문위원회를 운영 중이다.<p>지난 2일 미래부 1차관 주재로 SK이노베이션, …

바다 위의 유전, 해상풍력

신개념 빅뱅풍력터빈

[국토부 규제개혁]일조권사전제한 배제 확대...주거지역 판매용 태양광 설비도 허용

1일 열린 국토교통 규제개혁 점검회의에 따르면 건축법은 주거지역 건물에 대해 정북(正北) 방향 인접 대지에서 일정거리를 띄어 짓도록 제한한다.<p>다만 건축법 시행령은 주거지역 건물의 대지가 너비 20m 이상 도로에 접하면 일조권사선제한을 적용받지 않도록 규정한다. 이에 …

지붕 위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기준 완화 - 전자신문

건물 지붕 위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기준이 완화된다. 건폐율 특례가 확대돼 기존 공장 증축이 쉬워진다.<p>국토교통부는 1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유일호 장관 주재로 국토교통 규제개혁 현장점검회의를 개최했다. 국토부는 산업계와 지방자치단체가 건의한 10개 과제 개선방안을 확정했다. 10개 과제 개선으로 약 7800억원 투자유발 효과를 예상했다.<p>국토부는 판매용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기준을 완화한다. 그간 건축물 지붕이나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 설비는 자가 발전이 아닌 판매용으로 이용되면 별도 입지기준을 적용받았다.<p>국토부는 건축물 옥상 …

LG화학, 공공부지에 태양광 설치…5년간 30억 투자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LG화학 이 지방자치단체, 사회복지법인과 손잡고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에 나선다. 공공부지에 태양광을 설치하고 여기서 발생하는 수익금을 취약계층 지원에 쓰기로 한 것. 이를 위해 LG화학은 2020년까지 총 3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p>LG화학은 이와 관련해 5일 서울시청에서 서울특별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그린파트너십'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정유승 서울시청 주택건축국장, 강학봉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모금사업본부장, 박준성 LG화학 대외협력담당 등이 …

LG CNS, 축구장 10배 크기 수상 태양광 발전소 구축 - 전자신문

LG CNS는 경북 상주 오태·지평저수지에 총 6메가와트(㎿) 규모 수상 태양광 발전소를 구축했다고 15일 밝혔다. 전체 설치 면적이 6만40000㎡(약 1만9000평)로 축구장 10배 크기다. 매년 8600㎿h 전기를 생산, 2400가구에 공급할 수 있다.<p>오태·지평 저수지 수상 태양광 발전소는 자체전원형 무선접속반을 적용했다. 별도 전력선과 통신선 설치가 필요 없어 구축 비용을 절감한다. 저수지 등 습도 높은 지역에서 발생하는 저하현상(PID)을 방지모듈과 누설전류감지어댑터(GFID)가 포함된 인버터를 채택했다. 수상태양광 …

애플 중국 공들이기…200MW 규모 태양광 사업 착수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의 7번째 중국 방문에 맞춰 애플이 중국 본부에 이어 중국내 협력사들이 사용하는 전력을 모두 태양광 에너지로 충당하기 위한 대규모 친환경 사업계획을 공개했다.<p>23일 신랑망(新浪網)에 따르면 애플은 …

건축물에 태양광 발전설비 쉬워진다...건축물 부속 취급, 설치 용이

국토교통부는 앞으로 건축물에 설치하는 태양광 발전설비는 자가용와 판매용을 불문하고 일정기준을 충족할 경우 건축설비로 보아 용도지역 제한 없이 설치할 수 있다고 6일 밝혔다.<p>그 동안 건축물에 설치되는 태양광 발전설비가 자가용이면 건축물의 부속시설, 판매용이면 발전시설로 …

[뉴스데스크](앵커설명)신재생 에너지가 뭐길래

RPS 신재생 설비, FIT 보조금 때 설비 4배 늘어 - 전자신문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RPS) 도입 이후 설치된 신재생에너지 설비 규모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제도 도입 3년 반 만에 종전 발전차액지원제도(FIT)때 보다 4배 많은 설비가 설치됐다. 시행 당시 제기됐던 시장 위축 우려를 넘어 서서히 정착해가는 모습이다.<p>9일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과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RPS 신재생 발전소가 1만2010개, 용량은 원전 4기 수준인 4076㎿를 기록했다. FIT 시절 신재생 발전소 2072개, 용량 986㎿와 비교하면 발전소수로는 6배, 용량으로는 4배 늘었다.<p>FIT는 …

우리나라 첫 계통연계 ‘신재생+ESS’ 가동…타 발전소로 확산될듯 - 전자신문

풍력발전기에서 생산된 전기가 대용량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거쳐 국가 전력계통에 처음으로 공급된다. 날씨에 따라 발전 기복이 심한 신재생에너지원과 ESS가 융합된 첫 사례다.<p>13일 한국남동발전은 영흥화력본부 풍력발전단지에서 ‘풍력발전기+ESS’ 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p>46㎿급 풍력발전단지에 16㎿h(배터리용량)급 ESS가 연동된다. 40피트 컨테이너 16개 규모로 약 3000가구가 하루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남동발전은 개선된 제도(RPS)에 따라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가중치를 최고 5.5배 획득하게 됐다. …

경남도, 신재생에너지 육성·보급 활성화 워크숍 개최

신재생에너지 산업육성과 보급 활성화를 위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플랫폼 구축 합동 워크숍'이 3일 산청군 동의보감촌 주제관에서 개최됐다.© News1<p>신재생에너지 산업육성과 보급 활성화를 위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플랫폼 구축 합동 워크숍'이 3일 산청군 동의보감촌 주제관에서 개최됐다.<p>경남도가 주최하고 한국에너지공단과 경남테크노파크가 주관한 이날 행사는 기업체관계자,시군담당자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br>이날 워크숍에서 한국에너지공단 이도성 부장은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추진현황'이란 주제발표를 통해 추진절차, 지원모델 등을 …

[단독]석탄보다 2배 비싼 LNG 늘린다.. '전기료 인상 불가피' - 머니투데이 뉴스

정부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LNG(액화천연가스)발전을 석탄발전보다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LNG발전의 전력단가가 석탄발전의 2.3배라는 점을 고려할 때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p>14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post-2020)'의 대응계획의 하나로 급전(전력공급) 순서를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원자력 → 석탄 → LNG → 열병합 및 중유발전소' 순으로 이뤄진 급전 순서에서 석탄발전과 LNG발전의 위치를 바꾸는 내용이다.<p>중앙부처 관계자는 …

LNG 가격 폭락…중국경기 둔화 영향

<b>북아시아 현물 가격 2년 만에 반토막</b><p>(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중국의 경기둔화로 액화천연가스(LNG) 가격이 곤두박질 치면서 몇 년 전 예견됐던 '가스 황금시대'의 꿈이 사라지고 있다.<p>시장조사업체 에너지 애스펙츠에 따르면 LNG 북아시아 지역 현물 가격이 …

온실가스 없는 ‘석탄’ 가능한가?

아직도 석탄은 세계 에너지 수요의 4분의 1을 공급하고 있는 중요한 에너지원이다. 13일 월드콜(WorldCoal) 지에 따르면 석탄을 통해 생산된 전력량이 2006년 1.4 TW(테라와트, 약 1조 와트)에서 2014년 1.9 TW로 늘어났다.<p>관계자들은 오는 …

위안화 곧 IMF 통화 바스켓에 편입 <블룸버그>

IMF 대표단, 중국측에 입장 전달…中 환영성명 준비중<p>[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중국 위안화가 국제통화기금(IMF)의 특별인출권(SDR) 통화 바스켓에 곧 편입될 것이라고 IMF 대표단이 중국측에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p>블룸버그 통신은 중국 관계자들을 인용해 23일(현지시간) 이같은 소식을 전하며 중국이 이미 이에 대한 성명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IMF 집행이사회는 내달 위안화의 SDR 통화 바스켓 편입 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p>위안화의 SDR 통화 바스켓 편입은 중국 위안화의 국제화를 상당히 앞당길 수 있는 …

무디스, 유가 예상치 하향조정 "내년 WTI 48달러"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내년 국제유가 예상치를 하향조정했다고 미국 온라인 경제매체 CNBC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무디스는 수급 불균형 문제가 해소되지 않고 있다며 유가 회복이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느릴듯 하다고 밝혔다.<p>무디스는 브렌트유 내년 예상치를 배럴당 57달러에서 53달러로 하향조정했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예상치도 배럴당 52달러에서 48달러로 낮췄다.<p>무디스는 2017년 브렌트유와 WTI 가격은 7달러씩 오를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 역시 기존 예상치보다는 5달러씩 하향조정된 …

러 경제장관 "배럴당 50달러 유가 다년간 이어질 것"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정부 경제 수장이 낮은 국제 원자재 가격이 몇 년 동안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p>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알렉세이 울류카예프 경제개발부 장관은 21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린 원자재 수출 관련 전문가 회의에 참석해 …

애플, 중국에 200메가와트 솔라 에너지 프로젝트 건설 발표

이미지 크레딧: Apple <br>애플은 수요일 (미국시간) 자사가 중국에 200메가와트 솔라 에너지 프로젝트를 건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리고 애플은 지역 공급업체들도 더 많은 재생 에너지를 생성하도록 협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애플이 자사의 중국 공급 파트너들이 …

인코어드, 우리집 실시간 전기 에너지 관리 '에너톡 홈' 론칭 - 'Startup's Story Platform’

에너지 빅데이터 기반 전력관리 솔루션 기업 인코어드테크놀로지스(대표 최종웅, 이하 인코어드)가 28일 가정용 실시간 전기 에너지 관리 서비스 ‘에너톡 홈(EnerTalk HOME)’을 론칭한다.<p>‘에너톡 홈’은 분전반을 통해 흐르는 전기 에너지 데이터를 측정하고 분석해 스마트폰 앱으로 가정 내 전기 사용량을 확인할 수 있는 신개념 서비스다. 1초 단위로 데이터를 분석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제공하며, 대기 전력 관리와 에너지 가계부 등 에너지 낭비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갖췄다.<p>특히, 기존 전기 요금 고지서가 총 사용량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