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atar - 한겨레
한겨레
설리 발인식 눈물 속 엄수

설리 발인식 눈물 속 엄수

한겨레

지난 14일 세상을 떠난 배우 겸 가수 설리의 발인식이 17일 엄수됐다. 이날 오전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있은 발인식에는 유족과 동료, 소속사 에스엠엔터테인먼트 직원 등이 함께했다. 모두 눈물을 흘리며 황망함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에스엠은 모든 장례 절차를 비공개로 진행했다. 유족의 요청에 따라 설리를 사랑한 팬들이 조문할 수 있는 장소를 따로 마련했다. 11살에 아역 배우로 출발한 설리는 2009년 걸그룹 에프엑스로 데뷔했다. 설리는 드라마 (2012), 영화 <해적: 바다로 간 …

View on hani.co.kr
Avatar - 한겨레

한겨레

종합 뉴스 일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