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atar - 한겨레
한겨레
“청년 담론 규정하는 ‘삼포세대’ 오히려 청년 가능성 막아요”

“청년 담론 규정하는 ‘삼포세대’ 오히려 청년 가능성 막아요”

한겨레

[짬] 청년문제 연구자 김선기 연구원 88만원, 삼포, 헬조선, 흙수저… 2007년 이후 청년 세대를 부르는 수식어들이다. 대학을 나와도 정규직 되기가 하늘의 별 따기인 청년들의 경제적 현실을 반영한 조어일 것이다. 지난 5일 동료 연구자들과 함께 신촌문화정치연구그룹을 만든 김선기 연구원은 이런 세대 규정이 불편하다. “지자체가 여는 청년정책 토론회를 가면 정치인이나 공무원들이 청년들을 두고 ‘너희는 우리 때보다 더 희망이 없는 것 같다, 우리 아이는 취직을 잘했는데 너희들은 왜 이런지 모르겠다’고 해요. 그런 말을 하면 토론이 …

View on hani.co.kr
Avatar - 한겨레

한겨레

종합 뉴스 일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