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atar
박인우added this to
사회
“음수사원” 꺼낸 시진핑 속내는…

“음수사원” 꺼낸 시진핑 속내는…

한겨레

“항저우는 임정 활동지” 당시 중국정부의 지원 강조하며 사드 불만 우회적 표출 5일(현지시각) 오전 한-중 정상회담 장소인 중국 항저우 서호 국빈관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맞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웃지 않았다. 정상의 표정, 몸짓 하나하나가 외교적 메시지라는 점을 고려하면, 시 주석의 ‘무표정’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 주한미군 배치 결정에 대한 중국 정부의 불편한 심기를 대변한 것으로 해석된다. 시 주석은 윤병세 외교부 장관 등 한국 쪽 회담 참석자들과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지만, 중국 쪽 참석자들과 박 대통령은 …

View on hani.co.kr
Avatar - 한겨레

한겨레

종합 뉴스 일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