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근

24 Flips | 3 Magazines | 4 Following | 1 Follower | @donggeunlee | Keep up with 이동근 on Flipboard, a place to see the stories, photos, and updates that matter to you. Flipboard creates a personalized magazine full of everything, from world news to life’s great moments. Download Flipboard for free and search for “이동근”

동포 부자들, 1만여 국내 계좌 해지·분산 '러시' | | 뉴스 | 한경닷컴

美 국세청 통보되는 은행계좌 6월말 확정 앞두고…<p>국내 5만弗 이상 예금자 "세금 피하자" 분주<br>美 시민권 포기 움직임도<p>서울에 사는 미국 시민권자 김영광 씨(60)는 국내 은행 두 곳에 약 3억원씩 모두 7억원가량이 예치돼 있다. 최근 타결된 한·미 조세정보자동교환협정에 따라 이들 은행이 오는 6월 말 기준 김씨의 계좌잔액 등을 국세청에 보고하면 국세청이 이를 미국 국세청에 통보하게 된다.<p>문제는 그동안 김씨가 미 국세청에 국내 은행 계좌에 대한 신고를 한 번도 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미국의 해외금융계좌신고(FBAR) 제도에 따라 …

강남 부자들은 요즘 財테크보다 '稅테크' | 경제 | 뉴스 | 한경닷컴

커버스토리<p>금리 오른다…단기예금에 돈 몰려<br>5월 종소세 신고 앞두고 PB에 증여 등 상담 급증<p>서울 청담동에 사는 한모씨(62)는 지난주 시중은행 프라이빗뱅킹(PB) 센터를 찾았다. 오는 5월 금융소득 종합과세 신고를 앞두고 절세 방안을 찾기 위해서다. 상담 후 그는 배우자와 자녀에게 비과세 한도인 6억원과 3000만원을 각각 증여하기로 결정했다. 한씨는 “증여를 통해 연간 약 6000만원의 금융소득에서 발생하는 세금 1850만원이 1400만원으로 줄어든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했다.<p>강남권 부유층 사이에선 요즘 절세가 최대 화두다. 부자 …

근로자 10명중 8명 퇴직금 1천만원도 안된다 | 연합뉴스

억대 퇴직금 수령자 4만명…퇴직 소득 양극화 심화<p>(서울=연합뉴스) 최이락 기자 = 퇴직자들의 퇴직 소득도 양극화 현상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p>정년퇴직 시기인 50대 근로자들의 평균 퇴직급여액은 1천600만원 가량에 불과해 은퇴 후 생활을 위한 시드머니(종자돈)로는 …

막막한 노후…고령자 개인연금 가입률 5.7% 불과 | | 뉴스 | 한경닷컴

이슈 집중분석 - 보험개발원 현황조사<p>전체 가입자는 800만명…40대 28%로 가장 높아<p>개인연금 가입자가 10명 중 2명에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은퇴 단계에 접어든 60세 이상 가입률은 5.7%에 그치고 있어 사적연금을 활용한 노후 준비가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p>15일 보험개발원이 분석한 ‘2012년 개인연금 가입 현황’에 따르면 개인연금 가입자는 전체 인구의 15.7%인 800만명으로 조사됐다.<p>노후연금은 국민연금으로 대표되는 공적연금과 개인연금·퇴직연금 등 사적연금으로 구분할 수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

"한국 건강보험 보장성 낮고 의료비 부담은 높다"

우리나라의 공공의료비 충당 비율이 OECD 회원 35개 나라 가운데 32위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p>조세재정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의료비 가운데 개인이 부담하지 않고 건강보험 등 공공비용으로 충당하는 비율이 2011년 기준 우리나라는 55.3%로, OECD …

연금저축 연 400만원 들면 60만원 절세

직장인 김상준(34)씨는 지난해 연말정산만 생각하면 후회가 든다. 바쁘다는 핑계로 보험료 납입증명서를 제대로 제출하지 않아 세금을 덜 돌려받아서다. 보험료가 많이 나가는 연금저축·자동차보험 정도만 챙겼을 뿐 한 달에 2만~3만원 내는 다른 보험상품은 제출할 생각을 …

이코노믹리뷰

<b>종신보험의 가입 목적은 사망보장이다. 그러나 사망보험금의 미래가치는 조금씩 낮아진다. 예를 들어 현재 보장자산은 거액이지만, 물가상승률에 따라 50년 후 보장금액은 소액이 될 수 있다. 사망보험금이 고정되어 있는 단점을 보완, 진화한 형태의 종신보험이 바로 변액종신보험이다. 그러나 예상보다 수익률이 저조하다면 변액종신보험도 기회비용 손실을 볼 수 있다.</b><p>기존의 일반종신보험은 가입할 때 정한 사망보험금이 고정되어 있다. 즉, 사망 시 2억원 보장으로 가입했다면 1년 후 사망해도, 50년 후 사망해도 2억원을 보장받는다. 현재 2억원은 …

" 부족한 노후준비 = 암울한 미래 "

김범영집중진단 다가온 100세 시대, 노후 준비 어떻게.flv

은퇴후 50년 당신의 노후는 MBN 매일경제

준비없는 노후그것이알고싶다0

건강보험 또 '깜짝 실적'…누적 흑자 11조 | 경제 | 뉴스 | 한경닷컴

2013년 3분기 5조5721억…경기 나빠 병원行 줄어<p>분배 놓고 4인4색 가능성<br>의료·제약업계 "진료비·약값 정상화"…정부 "3대비급여 해결에 사용"<br>시민단체 "보장률 더 높여야"…공단 "부과체계 개선에 투입"<p>지난해 9월 말까지 건강보험 연간 흑자가 5조50000억원을 넘어섰다. 4분기 결산이 아직 끝나지 않았지만 당초 예상(2조8000억원)을 훨씬 뛰어넘는 사상 최대 규모다. 경기 침체 등의 여파로 진료비 증가율이 최근 3년간 5% 이하로 떨어진 것이 대규모 흑자의 배경으로 꼽히고 있다.<p>건강보험 재정은 안정기에 들어섰지만 막대한 …

병원비 돌려주는 '건보 본인부담 상한제' 개편…저소득층 의료비 부담 줄어든다 | 사회 | 뉴스 | 한경닷컴

경기 화성에 사는 신모 할머니(77)가 지난해 종합병원에서 입원 진료를 받아 나온 병원비(건강보험 적용)는 2200만원. 이 중 1700만원은 건강보험공단이, 500만원은 본인이 부담했고 본인이 냈던 병원비 중 300만원은 올해 돌려받았다. 신 할머니의 경우 소득 최하위인 1분위에 해당하기 때문에 본인부담상한제(200만원)에 따라 한도를 초과하는 금액을 건보공단이 환급해준 것이다.<p>내년부터는 이 같은 본인부담상한제가 개편돼 신 할머니와 같은 저소득층은 의료비 부담이 더 줄고 고소득층의 부담은 늘어나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기존 …

癌 조기발견 90%, 5년 이상 생존 | | 뉴스 | 한경닷컴

2007~2011년 암 통계<p>2011년 신규환자 21만여명<br>갑상샘암·위암·대장암 순<br>폐암·간암은 예방이 중요<p>암 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이 최근 10여년 새 20%포인트 이상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암을 조기에 발견한 환자는 10명 중 9명이 치료 후 5년 이상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갑상샘·전립선 암 환자는 일반인처럼 건강하게 사는 것으로 분석됐다.<p><b>○2011년 암 환자 21만명</b><p>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 중앙암등록본부는 한국 국민의 ‘암발생률, 암생존율, 암유병률 통계’를 26일 발표했다.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암에 걸린 …

▶윤태준에 삼투삼안-올바른 재테크 방법

▶윤태준에 삼투삼안-라이프사이클을 통한 재무설계

한국아이닷컴!

병원도 호텔 세울 수 있다

정부, 무역투자회의서 활성화 방안 확정…내년부터 적용<p>[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내년부터 병원들이 숙박업, 여행업 등을 하는 자회사를 세워 영리사업을 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약사들이 법인을 만들어 기업형태로 약국을 운영하는 방안도 추진된다.<p>13일 정부는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4차 무역투자진흥회의를 열고, 이 같은 투자 활성화 방안을 확정했다.<p>정부는 지금까지 대학병원에만 허용했던 의료기관의 자법인(子法人) 설립을 의료법인에도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전국에 1120개 병원을 운영하는 848개 의료 법인이 제도 개선에 따른 …

병원 영리자회사 허용…의료수출 길 열렸다 | 정치 | 뉴스 | 한경닷컴

서비스산업 규제 대폭 완화<p>이르면 내년부터 의료법인 형태를 띠고 있는 모든 병원에 영리 목적의 자회사 설립이 허용된다. 의료산업의 해외 진출 확대와 국내 의료관광 활성화 등 수익성 개선을 위해 외부 투자를 효과적으로 끌어들이려는 방안이다. 프랜차이즈 형태의 ‘법인 약국’을 허용하는 안도 추진된다.<p>정부는 13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4차 무역투자진흥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4차 투자활성화 대책을 확정했다. 이번 대책에는 의료, 교육, 고용 등 서비스 관련 규제 완화 방안이 총망라됐다.<p>의료산업 10년 묵은 과제 …

70대 이상 ‘보험 사각’

10명 중 2명만 상품에 가입…사망보험금 수혜율 11%뿐<p>연령에 따른 보험 혜택의 양극화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보험의 경우 보험금 수혜율이 가입자 연령에 따라 최대 6배까지 차이 난다. 전문가들은 “우리나라 노인층은 소득 수준이 낮은 데다 보험사들이 노인 대상 …

100세, 기꺼이 수술하는 시대 | 사회 | 뉴스 | 한경닷컴

초고령자 수술 2만명 넘어…5년새 두배<p>서울에 사는 양인석 할머니(99)는 최근 왼쪽 눈에 인공수정체를 넣는 백내장 수술(초음파유화흡입술)을 받았다. 병원에 오기 전 할머니는 시야가 뿌옇게 흐려 1m 앞 사물도 제대로 보기 힘들었다.<p>수술을 집도한 박영순 아이러브안과 원장은 “양 할머니는 초점 조절 역할을 하는 수정체가 딱딱해졌고 수정체 뒷부분이 혼탁해져 굉장히 답답함을 느끼던 상태였다”고 설명했다.<p>아이러브안과 의료진은 2.2㎜의 작은 절개창을 통해 첨단 초음파 장비로 수정체를 잘게 부순 뒤 흡입하는 방식으로 하는 최신 수술법을 …

보험사 CEO 34명 '내년 사업계획' 설문…월 3만원대 중저가 건강보험 쏟아진다 | | 뉴스 | 한경닷컴

"암 간병 등 고령자 전용 상품 개발 주력"<br>불안 요인으론 '금융당국 규제 변화' 꼽아<p>월 3만원 안팎의 보험료로 암·뇌출혈·간경화 등 발병 가능성이 높은 질병에 대비할 수 있는 중저가 건강보험시장이 내년에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또 암보험의 보장 기간과 내용이 다양해지고, 기존 건강보험도 세분화돼 소비자들의 선택권이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p>이는 한국경제신문이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화재 등 34개 주요 보험사 최고경영자(CEO)를 대상으로 최근 ‘2014년 보험산업 전망’을 설문조사한 결과다. 보험사 CEO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