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 Jinwoo

35 Added | 4 Magazines | 3 Following | @ParkJinwoo2016 | Keep up with Park Jinwoo on Flipboard, a place to see the stories, photos, and updates that matter to you. Flipboard creates a personalized magazine full of everything, from world news to life’s great moments. Download Flipboard for free and search for “Park Jinwoo”

테크홀릭

테크홀릭

직급•호칭과 열린 문화에 대한 생각

몇 년 전부터 ‘사원-대리-과장-부장-임원’으로 상징되는 전형적인 한국 기업의 직급 체계의 대안을 모색하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최근 합병을 선언한 ‘다음 카카오’가 양사에서 각각 다르게 쓰던 호칭을 어떻게 통일 할지에 대해 고민이라는 기사도 나왔는데, 사실 …

[송만약의 스타트업 실패기] (1) 첫 회사로 스타트업은 어떤가?

2016년 8월 기준으로 나는 9번의 스타트업 회사를 거쳤으며, 창립멤버로 맨 바닥부터 시작한 케이스는 6번이다. 이 과정을 겪었던 내용을 스스로 잊지 않기 위해 글로써 정리하고 뒤에 이 글을 읽으면서 부끄러워 할 나를 위해 실패기를 작성하려 한다.<p>대학에서 …

[추석에 만나는 TED③] 스타트업 성공에 꼭 필요한 다섯 가지

최근 국내에 다양한 스타트업이 생겨나면서 스타트업 활성화 방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부도 스타트업을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핵심동력으로 여겨 다양한 창조경제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각종 포럼이 진행되고 있다. 미국의 스타트업 사업가 빌 그로스가 지난해 TED에서 ‘스타트업 성공에 가장 중요한 요소’에 대한 주제로 7분간 강연했다. 빌 그로스는 강의에서 스타트업이 성공하는 다섯 가지 중요한 요소를 공유한다.<p>▲ 출처=TED<p>많은 스타트업이 성공하고 또 실패한다. 빌 그로스는 12살 때부터 스타트업에 …

“개발자, 슬랙으로 상상하라” 실무에서 슬랙을 활용하는 7가지 방법

슬랙은 약 3년 전부터 그룹 채팅에 폭발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개발자라면 누구나 슬랙을 접해보았을 것이다.<p>가트너의 디지털 업무 현장 부문 리서치 이사 애덤 프리셋은 개발자는 물론 더 넓은 범위의 사용자들 사이에서도 슬랙이 인기를 끄는 이유 중 하나로 어디서나 쉽게 …

[Startup’s story #264] 엔씽, 'IOT + 농업' 도시형 스마트팜 생태계 구축한다! - 'Startup's Story Platform’

마술 같네요.<p>2014년 영국에서 열린 ‘글로벌 K-스타트업 투자상담회’에 참석한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어느 초기 스타트업이 언론으로부터 주목받았다. 대통령이 관심을 표한 대상은 당시 대학생 창업팀이었던 ‘엔씽(도시농업을 위한 IoT 제품 및 서비스 개발사)’이 개발한 스마트 화분 ‘플랜티’의 시제품이었다.<p>법인설립을 마친 2014년 1월 이후 엔씽은 스파크랩 엑셀러레이터 4기에 선정돼 초기 투자를 유치했고, 이어 트라이벨루가와 인탑스, KDB산업은행, 엠파워인베스트먼트로부터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 그리고 지난 해 5월에는 해외 진출 …

【서울=뉴시스】임재희 기자 = 서울시가 다음달 용산전자상가에 들어설 '서울글로벌창업센터' 입주기업을 모집한다.<p>4일 시에 따르면 서울글로벌창업센터는 용산 나진전자월드 14동 3층에 총면적 2254㎡ 규모로 조성된다. 국내 거주 외국인들의 창업을 지원하고 국내 스타트업의 …

한국의 스타트업-(233)42컴퍼니 허승 대표

한국에 ‘캐시슬라이드’가 있다면 인도에는 ‘슬라이드’가 있다! 스마트폰의 화면 잠금 서비스는 확실히 매력적인 비즈니스다. 일단 여기를 장악할 수 있으면, 서비스를 확장하거나 수익모델을 붙이기 좋다. 한국에선 이미 NBT의 캐시슬라이드가 이 시장을 장악했는데, 머나먼 …

잠재가치 높은 '공유경제 비즈니스' 현황 및 전망 - 'Startup's Story Platform’

<b>I. 공유경제 비즈니스의 잠재가치와 성장 가능성</b><p>스마트폰의 대중화 및 인터넷 기술의 발전, 그리고 페이스북 같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는 더이상 우리 삶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필수품이 되어 가고 있다. 한국의 스마트폰 보급율은 88%로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고 인터넷 보급율도 94%로 역시 세계 1위이다.<p><i>출처: 퓨 리서치</i><p>인터넷과 스마트폰은 새로운 형태의 비즈니스와 새로운 스타 기업을 만들어 내고 있다. 최근 주목을 받고 있는 공유경제 (sharing economy) 비즈니스는 그 잠재가치와 성장 가능성이 엄청나기 때문에 가장 뜨거운 …

저작권 걱정없는 무료 이미지 사이트 15개 on D.CAMP

어떠한 글도 사진처럼 강렬하고 직관적으로 표현할 수 없을 것입니다. 스타트업들이 매 순간 부딪히는 디자인, 기획서 작업, 마케팅활동 등에서 이미지가 필요한 순간들이 무척이나 많습니다. 하지만 포털사이트에서 검색하는 이미지의 저작권 때문에 상업적으로 이용이 가능한 …

왜 한국에는 혁신적 스타트업이 쉽게 등장하지 못할까

미국에서 5년간 살다가 2013년 말에 한국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한국에서 스타트업을 도우며 바람직한 스타트업 생태계를 만드는 일을 시작한 지 이제 2년이 되어 간다. 그런데 그동안 관찰한 결과 정부가 ‘창조경제’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창업을 적극적으로 독려하고 …

업무에 유용한 안드로이드 앱 총정리

CIO Korea<p><b>"안드로이드"와 "기업"은 전통적으로 서로 어울리지 않는 단어였다. 하지만 구글이 안드로이드 앳 워크(Android for Work) 계획을 확대하고 곧 출시되는 안드로이드 N 버전을 통해 좀 더 기업 친화적인 기능을 준비하면서 직원들에게 안드로이드를</b> …

일주일간의 MIT 글로벌 스타트업 부트캠프에서 내가 배운 6가지 - 'Startup's Story Platform’

지난 3월 말 서울 디캠프(D.CAMP)와 판교 K-ICT 본투글로벌센터에서 “MIT Global Entrepreneurship Bootcamp”가 열렸다. MIT Global Entrepreneurship Bootcamp는 수 달 수 년이 걸릴 수도 있는 창업의 과정을 6일로 압축해 경험하며 사업계획을 갈고 닦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2년간 미국 보스톤 MIT 캠퍼스에서 진행된 프로그램으로, 보스톤을 벗어나 해외에서 열리기는 이번 서울 개최가 처음이다.<p>프로그램은 부트캠프(신병훈련소)라는 이름이 말해주듯, 한 주 동안 이어지는 …

첫 번째 스타트업을 마치며…

언젠가 나의 첫 번째 스타트업 생활을 돌아보며 글로 정리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가…<p>이번에 좋은 기회가 있어 블로그에 남깁니다.<p>먼저 이 글을 쓰는 이유는 아래 3가지입니다.<p><b>1. 누군가 스타트업을 준비하시는 분이 계시면 제가 겪었던 시행 착오 사례를 공유하여 <br>그 분이</b> …

2016 SXSW - 보라쇼가 말하는 6가지 Learning on D.CAMP

PUBLY와 정보라 기자가 함께 진행한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p>'SXSW에서 본 IT/스타트업 핫 트렌드' 의 결과물, 보라쇼 리포트를 요약한 글입니다.<p>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탄생된 정보라 기자의 「SXSW 리포트」가 전자책으로 만들어졌습니다.<p>보고서 전문이 궁금하신 …

“앞으로 10년, 실리콘밸리에 겨울이 온다”

4월12일, 스타트업얼라이언스와 네이버 주최로 네이버 그린팩토리에서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6’ 행사가 열렸다. 실리콘밸리에 도전하는 한국인 창업자들을 초청해 직접 이야기를 듣는 자리다. 첫 번째 연사로 이호찬 KTB 벤처 실리콘밸리 법인 대표가 나서 ‘한국 VC의 미국VC 생존기’라는 주제로 벤처 시장의 10년을 되돌아보고 향후 10년의 흐름을 짚어보는 시간을 가졌다.<p>사진 = 이호찬 대표 강연자료<p><b>시장 따라가는 벤처 시장</b><p>이호찬 대표는 2006년에 MBA 과정을 마치고 실리콘밸리에서 벤처투자자로 일했다. 그는 지난 10년간 닷컴 …

쿠팡에 대한 우려, 옐로모바일과 겹칠까

쿠팡과 위메프, 티켓몬스터 등 소셜커머스 3사가 14일 일제히 실적을 발표했다. 예상대로 지난해 대규모 적자를 낸 것으로 밝혀졌다. 쿠팡의 경우 지난해 매출액은 사상 처음으로 1조 원을 넘긴 1조1337억 원, 위메프는 2165억 원, 티몬은 1958억 원을 기록했으나 영업손실은 각각 5470억 원, 1424억 원, 1418억 원으로 시장 전망치를 크게 하회했다.<p>▲ 출처=각사<p><b>나쁘지 않다?</b><br>상대적으로 덜 부각되고 있으나 위메프와 티몬의 경우 주머니 사정이 심각하게 아찔해 보인다. 실제로 위메프는 상품매출 1018억 원, 수수료 매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