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am DongMin Han

20 Flips | 5 Magazines | @GenesisAdamEve | Keep up with Adam DongMin Han on Flipboard, a place to see the stories, photos, and updates that matter to you. Flipboard creates a personalized magazine full of everything, from world news to life’s great moments. Download Flipboard for free and search for “Adam DongMin Han”

그래핀 내부 결함 쉽게 분석하는 기술 개발 | 연합뉴스

나노기반 소프트일렉트로닉스 연구단...투명전극 상용화에 기여 전망<p>(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탄소원자 단일층으로 이뤄진 그래핀은 유연한 특성 때문에 차세대 투명전극 소재로 주목받는 물질이다. 국내외 연구자와 기업들은 그래핀을 착용형 전자기기 등에 적용하기 위해 …

러 '가스·석유 무기화' 맞서 '에너지 동맹' 강화하는 EU | 국제 | 뉴스 | 한경닷컴

러시아 "우크라 가스값 80% 올리겠다" 으름장<br>EU, 美 셰일가스 수입 등 러 의존도 축소 나서<p>“유럽연합(EU)은 석탄과 철강 공동체로 시작됐다. 64년이 흐른 지금 에너지 동맹으로 나갈 필요가 있음이 명확해졌다.”<p>크림반도 합병을 둘러싼 EU와 러시아 간 대립이 경제전쟁으로 확산되고 있다. EU는 경제 보복의 걸림돌이 되는 에너지 의존도를 낮추는 작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러시아는 에너지 무기화 전략을 강화하고 있다.<p><b>◆에너지 전쟁으로 확대</b><p>EU의 아킬레스건은 에너지다. EU는 천연가스 수입의 34.5%, 원유 수입의 46.4%를 …

무협 "FTA 활용 기업의 79%, ‘땡큐 FTA’"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우리나라가 맺은 첫 FTA(자유무역협정)인 한·칠레 FTA가 올해 4월 1일로 발효 10년을 맞았다. 이 기간 동안 무역업계의 FTA 만족도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p>30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발간한 '한국의 FTA 10년 성과' 시리즈 보고서에 따르면 무역협회가 무역업계 1000개사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서 무역업계의 FTA에 대한 만족도와 활용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p>응답기업의 60.6%가 FTA를 활용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중 활용 경험이 있는 기업의 79.2%가 "FTA가 …

경기 불확실성에…돈 차곡차곡 쌓는 30대 그룹 : 경제일반 : 경제 : 뉴스 : 한겨레

작년 현금성자산 158조…18% 증가<br>삼성 60조 보유액 1위·현대차 2위<p>금호아시아나·한화·대우건설…<br>재무구조 개선중 기업도 현금 늘어<p>대기업들의 현금성 자산 보유액이 지난해에도 크게 늘어났다. 중국경제의 성장률 둔화와, 일본 엔화의 약세,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등에 따른 불확실한 경제환경 아래서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기보다는 보수적으로 자금을 운용한 까닭으로 해석된다.<p>30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씨이오(CEO)스코어의 집계를 보면, 30대 그룹 상장사 171개사가 보유한 현금과 단기금융상품 등 현금성 자산은 지난해 …

상장사 실적 과대포장 ‘경계 경보’ - 파이낸셜뉴스

상장사들의 과대포장된 실적에 대한 경계 경보가 발령됐다.<p>매출액이나 손익구조에 큰 변동이 있다고 공시한 기업 가운데 영업이익이 많게는 1000억원 이상 차이가 나는 경우도 있어서다. 상장사들은 공시를 하면서 회계법인 등 외부감사인의 감사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다고 밝혔지만 그 차이가 큰 경우 투자자들에게 혼란을 줄 수 있다.<p>짧게는 1주일에서 길게는 한달 동안 투자자들은 감사 이전의 부정확한 정보를 참고하게 된다.<p>3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달 들어 '매출액 또는 손익구조 30%(대규모 법인은 15%) 이상 변경' 공시를 제출한 …

제일모직 몸통은 삼성SDI로 흡수, 사명은 에버랜드로 흡수?

홈 > 산업 > <b>일반</b> --><p>제일모직 몸통은 삼성SDI로 흡수, 사명은 에버랜드로 흡수?<p>1954년 국내 첫 섬유전문회사로 설립...7월1일 삼성SDI로 조직흡수<p>(서울=뉴스1) 맹하경 기자 | 2014-03-31 01:16 송고 | 2014-03-31 06:33 최종수정<p>삼성SDI는 31일 제일모직을 흡수합병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삼성그룹의 모태이자 60년동안 쓰였던 '제일모직'이라는 회사이름은 에버랜드에서 그대로 쓰는 방안을 모색중이다.<p>제일모직은 1954년 9월 '제일모직공업주식회사'란 이름 아래 직물사업으로 출발했다. 의류가 부족하던 …

삼성ENG, 이라크서 8.4억달러 규모 가스-오일 플랜트 수주

- ENI 컨소시엄과 ‘주바이르 유전 개발 프로젝트’ 북부패키지 계약<br>- 이라크 시장 공략 박차…2012년 이후 세번째<br>[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삼성엔지니어링 이 8억4000만 달러의 대형 가스-오일 분리 플랜트(GOSP)를 수주하며 이라크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p>삼성엔지니어링은 이라크에서 ENI 컨소시엄이 발주한 이라크 ‘주바이르 유전개발 프로젝트’ 중 8억 4000만 달러(약 9000억 원) 규모의 ‘북부 GOSP 패키지’ 수주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p>발주처인 ENI 컨소시엄은 이탈리아 국영석유·가스회사 …

[자동차산업 강국, 독일을 가다] (상) ‘BMW·폭스바겐’의 나라 독일, 어떻게 자동차 강국이 됐나 - 파이낸셜뉴스

독일과 일본은 한때 '제조 강국'으로 불리며 전 세계를 호령했다. 하지만 2009년 금융위기 이후 양국의 운명은 엇갈렸다. 세계 수출 시장에서 독일 제품은 중국 등 후발 주자들의 공세에도 일정한 점유율을 유지한 반면 일본 제품의 점유율은 끊임없이 추락했다. 독일 제조업이 수출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었던 배경으로는 산업용 기계, 자동차와 같이 숙련을 필요로 하는 전통산업 분야에 특화돼 있던 산업구조를 꼽을 수 있다. 특히 자동차 산업은 높은 기술력과 품질을 기반으로 확고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독일은 세계 4위의 자동차 …

글로벌 M&A전쟁 'T·M·T'가 달궜다…1분기 인수합병 거래액 1743억弗…2006년 이후 최대 | 국제 | 뉴스 | 한경닷컴

상위 5건 중 3건 IT업종<br>에너지·광산·유틸리티 24% 줄어든 821억弗 그쳐<br>굴뚝산업서 첨단 기술로 세계 성장동력 변화 반증<p>첨단기술·미디어·통신을 아우르는 ‘TMT(Technology, Media and Telecommunication)’가 글로벌 인수합병(M&A) 시장의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세계 경제의 성장 동력이 굴뚝산업에서 최첨단 기술산업으로 바뀌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p>파이낸셜타임스(FT)는 31일 올 1분기 TMT 부문 M&A 거래액이 1743억달러(약 185조5710억원)를 넘어섰다고 시장조사업체 머저마켓의 …

부채만 173兆…늪에 빠진 中 철강업 탈출구가 없다 - 머니투데이 뉴스

"철강 1톤의 이윤이 고기볶음(炒肉) 한 접시보다 못하다는 게 말이 됩니까?" 중국 최대 민영철강회사인 사강그룹의 선원룽 회장(69)은 철강업계가 직면한 전대미문의 위기를 호소했다.<p>면화공장 기계조립공으로 출발해 사강그룹을 세계 8위의 철강회사로 성장시켜 '철강황제'로 불리는 선 회장이지만 최악의 경영환경에는 손을 내저었다. "20년 전에 철강 1톤의 이윤은 2000위안 이상이었고 경쟁이 심해진 10년 전만 해도 1000위안이 넘었는데 지금은 고기볶음 한 그릇의 이윤에도 못 미친다"고 털어놓았다.<p>셔지우웬 화링철강그룹 부장은 …

[세계 석학에 듣는다] 美 연방준비제도의 위기대응 재고찰 - 파이낸셜뉴스

막 공개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2008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자료를 읽으며 문득 '위기가 전방위적으로 닥치고 있을 때 FOMC가 듣지도, 보지도 못했던 건 무엇으로 설명할 수 있을까'하는 데까지 생각이 미쳤다.<p>분명한 건 일부는 상황의 본질을 이해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당시 윌리엄 더들리 뉴욕 연방준비은행의 마케츠 그룹 수석 부총재는 총재들이 필요한 곳에 주목할 수 있도록 공손하지만 설득력 있는 내부 분석보고서를 제출했다. 재닛 옐런, 도널드 콘, 에릭 로젠그렌, 프레드릭 미시킨과 워싱턴의 Fed 집행이사들은 …

현대차 中 옌타이에 ‘슈퍼 R&D단지’ - 파이낸셜뉴스

현대자동차가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에 버금가는 대규모 연구개발(R&D)단지를 중국 현지에 건립한다.<p>투자규모는 최대 2000억원에 이른다. 현대차는 이미 일부 시설 착공에 돌입한 상태다. 완공은 올해 연말께로 예상되며 내년부터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R&D단지의 최종 규모나 내용은 아직 중국 측과 협의 중이다. 하지만 엔진과 변속기 등 내연기관 연구개발 부문을 제외한 디자인과 설계 등 모든 R&D시설이 포함되는 것으로 알려졌다.<p>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산둥성 옌타이에 R&D센터를 짓기로 하고 최근 현지에 '현대차 중국연구개발 …

불씨 살아난 'LTV·DTI 합리화', 속도 내나 - 머니투데이 뉴스

잠시 가라앉았던 LTV(담보인정비율)·DTI(총부채상환비율) 합리화를 정치권이 다시 들고 나왔다. 여당 원내대표의 입에서다. 정부는 경제혁신 3개년 계획에 따라 2017년까지 차분히 검토한다는 입장이지만 정치권이 독촉에 나서면 '합리화' 스케줄이 빨라질 가능성도 있다.<p>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일 "주택 실수요자들의 부담완화를 위해 LTV·DTI와 같은 자금차입 규제를 합리화하겠다"고 말했다.<p>'LTV·DTI 합리화'는 지난 2월 정부가 발표한 경제혁신 3개년 계획에 포함돼 있었던 내용이다. 계속된 부동산 대책에도 불구하고 …

비둘기파 ‘옐런 본색’ : 국제경제 : 국제 : 뉴스 : 한겨레

재닛 옐런(68)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p>“미 경제, 연준 저금리 여전히 필요”<br>2주전 금리인상 발언 번복<br>양적완화 마감 뒤도 유지 시사<p>재닛 옐런(68)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저금리 유지 뜻을 밝히며 ‘비둘기’ 본색을 드러냈다. 3월19일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뒤 ‘매파’로 오인될 수 있는 기준금리 인상 관련 발언을 했던 것과는 확 달라진 모습이다. 금리 문제는 연준 내 비둘기파(성장 위해 저금리 유지 필요)와 매파(인플레이션 억제 위해 금리 인상 필요)가 대립하는 핵심 …

삼성 화학 계열사 합병…사업재편 속도 - 지디넷코리아

삼성 그룹이 사업 재편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패션, 전자 부품과 소재에 이어 화학까지 숨가쁘게 그룹의 역량을 재편하며 인수합병을 진행하고 있다.<p>2일 삼성종합화학, 삼성석유화학 양사는 각각 1대 2.1441의 비율로 주식을 맞교환하기로 했다. 이로써 생긴 통합법의 사명은 삼성종합화학이다. 합병기일은 오는 6월 1일이다.<p>​<p>삼성 그룹은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합병 이라고 설명했다.<p>재계는 3세 경영을 위한 본격적인 포석으로 해석하고 있다.<p>​<p>불과 3일전에는 삼성SDI, 제일모직이 합병을 발표했다. 종합전자소재부품 전문기업을 표방했다.<p>…

“집값 내렸으니 이자 더 내”.. 하우스푸어 ‘눈물’ - 파이낸셜뉴스

#. 주택담보대출 만기 연장을 위해 A은행을 찾은 김미숙씨(가명). 돌연 해당 아파트 시세가 많이 떨어졌기 때문에 만기 연장보다는 신용대출로 전환해야 한다는 은행 직원의 말을 듣고 크게 놀랐다. 은행 직원은 현재 금리의 두배 가까이 올리겠으니, 원치 않으면 일시 상환할 것을 요구했다. 김씨는 "그간 많은 돈은 아니었지만 꾸준히 상환금을 납입해 왔고, 수십만원에 달하는 이자 역시 매달 꼬박꼬박 냈다"며 "대출 연장은커녕 갑자기 집값이 떨어졌다고 해서 이자를 과도하게 책정하는 것은 빚을 어떻게 갚으라는 말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

이코노믹리뷰

<b>평균수명 증가로 장기투자 상품에 더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절세와 장기투자라는 두 마리 토끼 잡기가 가능한 재형저축, 소장펀드, 변액유니버셜보험 중 어떤 상품이 장기투자에 더 유리한지 알아봤다.</b><p>인생이 길어졌다. 장기투자에 대한 욕구가 더 커졌다. 그러나 막상 장기투자를 하려고 하면 어떤 상품에 어느 정도 기간으로 얼마나 투자해야 하는지 헷갈린다. 다행히 장기투자가 가능하면서 세금혜택까지 있는 상품이 있다.<p>지난해 3월 출시된 ‘재형저축’, 가입 후 10년 이상 유지 시 이익에 대해 전액 비과세되는 ‘보험’, 오는 17일 출시 …

신재생에너지 11% 목표, 어떻게 볼 것인가 | 슬로우뉴스

2차 국가 에너지 기본계획이 확정·발표(2014년 1월 14일)됐다. 주된 논란은 핵발전 확대(현재 26.4%보다 높은 29%로 확정)였지만 이와 맞물리는 또 다른 쟁점은 신재생에너지였다. 2차 기본계획은 신재생에너지 목표를 11%로 잡았다. 이에 관해선 크게 두 가지 상반되는 의견이 있었다.<p>하나는 현 단계의 목표 설정을 긍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다른 하나는 여전히 신재생에너지의 비중이 전 세계적인 추세와 비교해서 여전히 낮다는 입장이다. 과연 어느 쪽 입장이 좀 더 현실적이고, 합리적일까? 미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