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지환

6 Flips | 1 Magazine | @7n8q3bd | Keep up with 배지환 on Flipboard, a place to see the stories, photos, and updates that matter to you. Flipboard creates a personalized magazine full of everything, from world news to life’s great moments. Download Flipboard for free and search for “배지환”

강달러 '후폭풍'…미, 이번엔 어닝쇼크 예고 | 국제 | 뉴스 | 한경닷컴

"S&P500 기업 1분기 이익 4.6% 감소"…6년 만에 뒷걸음 전망<p>고용 등 경기 회복세 제동에 '소프트 패치' 목소리 높아져<p>미국의 지난 3월 신규 고용 둔화에 따른 ‘고용 쇼크’에 이어 미국 기업들의 1분기 ‘어닝 쇼크’가 예측되고 있다. 미국 기업은 오는 8일 알루미늄업체 알코아를 시작으로 잇따라 1분기 실적을 발표한다.<p>전문가들은 올 들어 미 달러화 가치가 가파르게 치솟은 여파로 S&P500지수에 편입된 기업의 1분기 순이익이 6년 만에 줄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잇단 경제지표 부진에 기업 실적 악화까지 우려되면서 미국 경제가 …

종신보험 `1인 多역` 시대

지금까지 종신보험을 드는 건 가족을 위한 `희생`이었다. 매달 수십만 원에 달하는 보험료를 쏟아붓지만 정작 가입자 본인을 위한 혜택은 찾아보기 힘들기 때문이다.<p>대신 유가족은 가입자가 사망한 뒤 1억원 정도 보험금을 한번에 받아 생계 유지에 보탤 수 있었다. 가장을 상대로 종신보험 가입을 권하는 설계사들 단골 이야기 역시 "갑자기 돌아가실 것에 대비해 남은 가족을 배려하셔야 한다"가 주류였다.<p>이 같은 종신보험 트렌드에 지각변동이 일고 있다. 가입자 본인을 위한 혜택을 대폭 보강한 새로운 패러다임의 종신보험이 속속 나오고 있어서다. …

[주총, 내년엔 당하지 말자上] 개미반란 '또' 실패…주주제안 13건만 살아남아 | 증권 | 증권 | 한경닷컴

1%대 저금리 시대가 열리면서 주식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상장사 주주총회에서 소액주주들을 위한 자리는 없다. 올 3월 열린 1728개사의 정기주총에서 주주제안이 상정된 곳은 25개사(1.4%)에 그쳤고, 소액주주들을 대변해야 할 기관투자가들의 반대 의결권 행사도 3%를 넘지 못하고 있다. 이는 한국 주주총회에 적용되고 있는 제도적 문제점 때문이란 지적이다. '한경닷컴'은 3회에 걸쳐 대주주들만의 잔치로 전락한 주주총회의 문제와 대안을 짚어본다.[편집자주]<p><b>#. 홍콩계 헤지펀드인</b> …

스마트 사이즈 측정기로 인터넷 옷 주문 'OK'

앞으로 인터넷으로 옷을 주문할 때 사이즈 때문에 고민할 필요가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p>​<p>테크크런치는 최근 스마트기기와 연동해서 몸 사이즈를 측정해주는 웨어러블 기기 ‘온(On)’을 개발한 이탈리아 스타트업 '사이즈(XYZE)'를 소개했다.<p>사이즈는 약 18개월 동안 개발과정을 거쳐 온을 출시했다. 많은 패션 업체들이 그들만의 사이즈를 갖고 있어 인터넷으로 옷을 주문할 때 사이즈를 선택하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생각해 이 기기를 개발하게 됐다고 밝혔다.<p>사이즈 관계자는 “인터넷 옷 쇼핑을 쉽게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온을 통해 인터넷에서 …

[신간] 삼성의 몰락/초연결시대, 공유경제와 사물인터넷의 미래

© News1<p>삼성의 몰락/심정택 지음·알에이치코리아·1만 4000원<p>삼성전자는 2013년 우리나라 전체 법인세 세수의 16%를 차지할 정도로 국가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 이런 이유로 삼성의 실적이 나빠지면 국가경제도 흔들릴 수 밖에 없다며 '삼성에 좋은 것이 한국에 좋은 것이다'라는 말이 회자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저자는 이 책의 서두에서 '제너럴모터스(GM)는 곧 국가다', 'GM에 좋은 것은 미국에 좋은 것이다'라는 말이 떠돌았지만 미국의 자동차회사인 GM이 몰락했다면서 삼성도 경쟁환경의 변화에 따라 언제든 몰락할 …

화려한 액션, 2월 모바일게임 시장을 사로잡다

김한준2015-02-12<p>2월 모바일게임 시장이 액션으로 출렁일 기세다. 하나 같이 쟁쟁한 이름값을 지닌 모바일게임들이 연이어 게이머들 앞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기 때문이다.<p>넥슨, 웹젠, 넷마블게임즈 등은 2월에 각각 액션을 강조한 모바일게임의 출시와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게임이 시장에 등장하는 시기까지 비슷하게 맞물리면서 의도치 않은 경쟁구도까지 만들어지고 있는 추세다.<p>넥슨은 금일(12일)부터 타이탄의 정식서비스를 시작한다. 플레이너리가 개발하고 넥슨이 서비스하는 모바일게임 타이탄은 그리스 로마 신화를 재해석한 시나리오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