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식

12 Flips | 2 Magazines | 6 Following | 4 Followers | @45irris | Keep up with 김우식 on Flipboard, a place to see the stories, photos, and updates that matter to you. Flipboard creates a personalized magazine full of everything, from world news to life’s great moments. Download Flipboard for free and search for “김우식”

앙리 "아스널 감독으로 챔스 우승하는 게 꿈"

단 하나 놓친 게 있다면 챔피언스리그 우승. 감독으로 돌아와 실현하겠다는 앙리의 다짐<p>[골닷컴] 정재훈 기자 = 현역 은퇴를 선언한 티에리 앙리가 아스널 감독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하겠다고 다짐했다.<p>앙리는 17일(한국시각)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한 가지 이루지 못한 게 있다. 내가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어떻게 잊을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앙리는 아스널을 이끌고 2005/06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전까지 진출했지만 준우승에 머물렀다.<p>아스널에서 8년 동안 활약하며 프리미어리그 우승 2회, FA컵 우승 3회, …

벵거 "앙리, 언젠가 아스널로 돌아올 것"

어떤 방식일지 알 수 없지만 아스널로 돌아온다고 확신하는 벵거 감독의 믿음<p>[골닷컴] 정재훈 기자 = 아스널 아르센 벵거 감독이 애제자 티에리 앙리가 언젠가는 아스널로 돌아온다고 믿었다.<p>벵거 감독은 18일(한국시각) 프랑스 '르퀴프'를 통해 "앙리가 언젠가는 아스널로 돌아올 것이다. 코치, 감독 혹은 단장이 될 지 알 수 없지만 (그는 다시 온다)"고 확신했다.<p>아스널에서 세계적인 공격수로 성장한 앙리는 16일 현역에서 물러났다. 2015년부터 '스카이스포츠' 해설가로 변신해 제2의 삶을 시작한다. 하지만 앙리는 친청팀에 돌아오고 …

'최강 세트피스' 아틀레티코의 비밀은?

이번 시즌 46골 중 20골이 세트피스, 아벨 레시노 코치가 직접 밝힌 비결<p>[골닷컴 스페인] 벤 헤이워드 기자 = 디에고 시메오네 감독이 이끄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이번 시즌 세트피스 기회를 꾸준하게 득점으로 연결하며 성공을 거두고 있다. 아틀레티코의 골키퍼 코치를 직접 만나 그 비밀을 들어보았다.<p>아틀레티코는 올여름 이적 시장에서 최고의 선수들을 여럿 떠나보내 아직은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그렇지만 세트피스를 엄청난 무기로 활용하며 기량을 유지하고 있다.<p>지난 시즌 프리메라 리가 우승 이후 디에구 코스타, 필리페 …

'레알 이적설' 루카스 실바, 팀 동료들도 인정

[스포탈코리아] 유지선 기자= 최근 빅 클럽으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는 루카스 실바(21, 크루제이루)가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에 휘말렸다. 팀 동료들까지 나서 높은 실현 가능성을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p>지난 2012년 크루제이루 1군에 데뷔한 실바는 꾸준히 출전기회를 …

[세리에 포커스] ‘인자기→토레스’ AC밀란 공격, 최고에서 최악으로

[스포탈코리아] 정성래 기자= AC밀란의 공격 무게감이 현저히 떨어졌다. 페르난도 토레스, 그리고 지암파올로 파치니가 역대 AC밀란 공격수들의 계보를 잇지 못하고 있다. 이는 자연히 AC밀란의 부진으로 이어지고 있다.<p>필리포 인자기, 안드레이 세브첸코, 즐라탄 …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韓 영화 박스오피스 1위 '30만 돌파 목전'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가 전체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p>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개봉 2주차를 맞이한 다큐멘터리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감독 진모영)는 지난 8일 누적관객수 27만333명을 기록, 30만 돌파를 눈앞에 두게 됐다.<p>해당 영화는 지난 주말 53.9%라는 압도적인 좌석점유율과 전 주 대비 122.9%의 관객 상승으로 개봉 11일만에 24만 돌파라는 신기록을 수립했다. 이어 개봉 3주차에 접어든 지난 8일 월요일임에도 불구하고 26.1%라는 좌석 점유율을 기록하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