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18 Flips | 5 Magazines | 2 Likes | 2 Followers | @2mva6uf | Keep up with 김혜선 on Flipboard, a place to see the stories, photos, and updates that matter to you. Flipboard creates a personalized magazine full of everything, from world news to life’s great moments. Download Flipboard for free and search for “김혜선”

맥주의 계절이 돌아왔다! 서울 수제맥주 맛집 BEST 4

<b>-</b><b>이태원 파이루스·익선동 크래프트 루·건대 더부스·홍대 젠틀서퍼</b><p><b>-서울 수제맥주 명소 4곳을 모았다</b><p>습한 더위와 모기의 공격으로 반갑지만은 않은 여름밤이 돌아왔다. 무더운 여름밤이 조금은 그리운 이유는 톡 쏘는 맛의 맥주가 있기 때문이 아닐까. 잠시 보통의 캔맥주와는 …

딥디크 화이트데이 신상향수 '오 데 썽'

여자친구의 화이트데이 선물을 고려중이라면 딥티크 매장에 가보자. 14일에 맞춰 오 드 뚜왈렛 ‘오 데 썽’을 출시한다. 어쩐지 성나있는 이름이지만 향은 매우 매혹적이다. 싱그러운 비터 오렌지 나무로부터 추출된 오렌지 블러썸, 열매, 나무, 잎의 4가지 원료를 …

에디터추천] 중성적인 향수 2 불가리·조 말론

향수를 싫어하지 않지만 일부러 찾진 않는다. 향수 대신 비누냄새를 효과적으로 발산하는 묘기도 없다. 한 마디로 꾸미는 일은 먹고 노는 일 다음으로 미루는 반도의 흔한 아녀자다.하지만 이 방면의 오랜 취재를 바탕으로 십년에 한 번씩 강산을 바꾸고 나면 패션뷰티의 …

산티아고 순례길의 모든 것: 4. 마음가짐과 준비물 | 슬로우뉴스

매일 똑같던 일상이 어느 순간 힘들게 다가올 때가 있다. 치열한 경쟁 사회에서 일에 치이고 사람에 치여 어느 날 문득, 어디로든 떠나 힐링이 필요하다고 느낀다면 추천해주고 싶은 길이 있다. 천 년 동안 이어져 내려온 힐링의 길, 바로 까미노 데 산티아고(Camino de Santiago)다. (필자)<p>까미노의 세 가지 매력<br>• 까미노의 여름과 겨울<br>• 모든 것의 출발점, 생장 가는 길<br>• → <b>마음가짐과 준비물</b> (끝)<p>지난 편에선 까미노가 무엇인지, 언제쯤 떠나야 하는지, 준비해야 할 교통 편은 어떤 것이 있는지 알아보았다. 성 야고보의 무덤을 찾아 …

테크홀릭

누구의 것도 아닌, 제주

<b>소박한 공간의 멋, 느긋한 사람, 독특한 음식이 어우러진 제주의 이색 레스토랑과 카페를 찾아 떠나다.</b>© 임학현<b>상어와 맥주의 만남, 윌라라</b>낮술을 권하는 제주도 펍 윌라라의 간판에는 피시앤칩스라고 큼지막하게 적어놓았다. 정감 가는 손 글씨와 입구에 놓인 서핑 보드는 …

빅데이터로 뽑은 '설연휴기간 가볼만한 맛집' 톱10은?

통합 O2O(online to offline) 커머스 플랫폼 '얍(YAP)'이 설 연휴 동안에도 문을 여는 음식점 중 가볼만한 맛집 10곳을 빅데이터로 꼽았다.<p>서울 강남구·마포구·서초구·용산구·종로구 등 도심 주요 상권 5곳 음식점 중에서 골랐다. 미식 가이드인 …

마트에서 만나는 국가별 맥주 추천 5

<i>이번엔 맥주를 위해 시간과 정성을 들일 수 있으며, 추가 지출의 의향이 있는 사람들을 위해 준비했다. 편의점이 아닌 대형마트에서 살 수 있는 맥주 다섯 가지!</i><i></i><b><br>독일 - 바이엔슈테판 헤페바이스비어(Paulaner Hefe-Weissbier)</b>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맥주회사인 …

[MD 리뷰 대전] 가구, 이제는 다르게 바라봐야 할 때

창의적인 결과물을 만들어내야 할 때마다 꼭 들르는 카페가 있다. 천장은 높고, 커피는 맛있고, 음악 선곡도 환상이지만, 각기 다른 디자인의 의자들이 무심하게 놓여진 것이 가장 마음에 든다. 통일감 없이 자신의 개성을 한껏 드러낸 의자에 앉아 일을 하다 보면 바닥이 …

이태원 경리단길 맛집 : 길맥의 즐거움, 로드스테이크

귀엽술? 맛있술?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으라고 했다. 새해가 밝았으니 새로운 술을 마셔야지. 예쁜 옷으로 갈아입고 우리 앞에 선 예쁘고 귀엽고 입에 착 감기는 맛있는 술.<p><b>부라더#소다 #딸기라 알딸딸</b><p><b>“나는 딸기다. 알딸딸한 딸기맛 소주”</b><p>보해양조에서 딸기 철을 맞아 ‘부라더#소다 #딸기라 알딸딸’을 선보였다. 톡 쏘는 탄산과 부드러운 크림, 딸기과즙의 새콤달콤한 맛이 어우러져 특히 여자들에게 인기가 좋겠다. 파스텔 핑크의 병은 알딸딸하게 취한 여자의 볼처럼 색이 곱다. 용량은 750ml, 알코올 도수는 3도, 출고가는 기존과 동일한 1,292원.<p><b>순하리</b> …